제시 리버모어. '역사상 가장 위대한 투기꾼', '역사상 가장 성공한 개인투자자' 라고 불리는 그는 14세 때부터 사설 주식판을 돌아다니며 트레이딩을 했다. 12세 때부터 돈 벌 궁리를 했다는 워런 버핏 못지 않은 경력이다. 그런데 가장 '성공한' 개인투자자라고? 그가 과연 성공했던 걸까? 그의 커리어하이 때만 보면서 그를 성공했다고 하지만 그는 결국 알려진대로 수차례 파산했고, 만성적으로 우울증에 시달렸고, 권총 자살했다. 아래는 1940년 파산 후 권총자살을 하며 남기 그의 유서다. "니나에게. 이젠 어쩔 수가 없구려. 모든 게 최악이라오. 난 지쳤소. 더 이상 버틸 수 없소. 이것만이 나의 탈출구가 될 듯하오. 당신의 사랑은 내 분수에 넘친다오. 난 실패자요. 정말 미안하오만, 이것만이 내게 남겨진 유일한 길이라오.” 이 책은 1923년 작가가 잡기에 기고한 제시 리버모어의 인터뷰를 엮은 책이다. 그는 깨우친 것처럼 책에서 말하지만 그의 결말을 아는 독자는 그의 말을 냉소적으로 보아야 한다. 책을 보면 그가 그런 비참한 실패와 최후를 맞이할 것으로 생각되지 않지만.. 그렇다, 우리는 모두 은연 중에 자신이 현명하고 올바른 방식으로 투자하고 시장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시장은 그런 우리를 이미 비웃으며 지켜보고 있다. 항상 겸손해야 하고 시장의 눈에 띄지 않아야 한다. 이 책은 실패의 교과서로 가끔 들춰보아야 한다.